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학교소식

  • 홈 > 기관소개 > 학교안내 > 학교소식
  • 화면 크게
  • 화면 작게
  • 인쇄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로 공유하기
  • 게시판에 글쓰기를 하는 경우, 본문 또는 첨부파일내에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성명, 연락처 등)가 포함되어 게시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를 포함하여 게시하는 경우에는 불특정 다수에게 개인정보가 노출되어 악용될 수 있으며, 특히 타인의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가 게시되어 있거나 상업적 광고, 개인단체의 홍보, 타인 비방, 장난성 글 등 본 사이트 운영취지와 무관한 내용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장성중] 세월호 5주기 추모와 기억 그리고 다짐의 시간
작성자 : 송진선 작성일 : 2019-04-16 PM 01:52:29 조회수 : 128
세월호 5주기 ‘추모와 기억 그리고 다짐의 시간’
- 장성중학교, 노란 풍선·리본 달기와 세월호 기억식을 통한 추모 활동 펼쳐 -
 
 
전라남도 장성중학교(교장 임희숙)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세월호를 기억하고 추억하기 위한 행사를 가졌다. 장성중학교 학생회가 주관한 추모 행사는 노란 풍선·리본 달기와 세월호 기억식으로 나누어 진행되었다.
 
4월 16일 교문에서 실시한 노랑 풍선·리본 달기는 전교생과 전교직원 외에도 매주 열리는 하이파이브 데이와 연계하여 특별히 학부모회 임원들(회장 박화심)과 학교운영위원회 유성수 위원장 및 정철 부위원장 등 여러분이 참여하여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의미로 거행되었다. 등교하는 학생들은 나무에 노란 풍선을 달고, 교복에 리본을 서로 달아주면서 4·16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침 조회 시간에 진행된 세월호 기억식은 1분 간의 추모 묵념과 전라남도 교육감의 추모사 낭독, 영상시청, 노란 리본의 의미를 알아보는 시간으로 이루어졌다. 이 기억식은 아픈 기억을 되짚으며 희생자들을 추모함과 동시에 안전한 사회를 구축하기 위한 청소년의 역할에 대해 생각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장성중 학생회장 차형주 학생은 “전라남도교육감님의 추모사 중 ‘추모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다짐으로, 다짐에서 연대와 실천으로’라는 구절이 가장 가슴에 와 닿았다. 추모행사 한번으로 끝내지 않고 기억하고 다짐하여 연대와 실천으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학생생활안전부장은 “학생들이 세월호 사건의 피해 학생들을 기억하고 두 번 다시 세월호 사건과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끊임없이 교육하고 실천해야한다. 재발을 방지하는 최선의 방법은 과거를 기억하고 반성하며 이를 실천에 옮기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세월호 기억식을 진행한 민수인 교사는 “세월호 기억식을 통해 학생들이 모르고 넘어갈 수 있었던 노란 리본의 의미를 되짚어주고 싶었고, 그게 학생들에게 좋은 영향을 끼친 것 같아 기쁘다”며 “이런 활동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장성중] 세월호 5주기 추모와 기억 그리고 다짐의 시간 1
[장성중] 세월호 5주기 추모와 기억 그리고 다짐의 시간 2
[장성중] 세월호 5주기 추모와 기억 그리고 다짐의 시간 3
목록 답변 수정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