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학교소식

  • 홈 > 기관소개 > 학교안내 > 학교소식
  • 화면 크게
  • 화면 작게
  • 인쇄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로 공유하기
  • 게시판에 글쓰기를 하는 경우, 본문 또는 첨부파일내에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성명, 연락처 등)가 포함되어 게시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 개인정보를 포함하여 게시하는 경우에는 불특정 다수에게 개인정보가 노출되어 악용될 수 있으며, 특히 타인의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경우에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개인정보가 게시되어 있거나 상업적 광고, 개인단체의 홍보, 타인 비방, 장난성 글 등 본 사이트 운영취지와 무관한 내용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장성중] 장성중 학생 친구의 법칙 책 출판회 열다
작성자 : 송진선 작성일 : 2020-02-11 PM 02:31:29 조회수 : 239
장성중 학생 『친구의 법칙』책 출판회 열다
- 16세 학생의 우정보고서 -
 
전라남도교육청에서 실시하는 2019. 청소년 미래 도전 프로젝트 팀으로 선정되어 활동해오던 자책(自冊)팀 장성중학교 3학년 학생 4명(차형주, 김재일, 최승우, 고승주)이 “친구의 법칙”이라는 책을 출간하여 출판기념회(2020. 2. 10.)를 열었다.
 
자책팀(자신의 책을 만드는 팀) 학생 4명은 495만원의 활동 지원금을 받아, 4회의 기본연수를 받고 117시간의 글쓰기 활동시간 참여 결과로 각자의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식 우정보고서를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학생들은 출판기념회 자리에서 짧지만 소설의 구성요소를 갖춰 글을 쓰는 것이 쉽지 않아, 쓰고 수정하는 과정을 반복하며 힘들었지만 그 산고의 산물을 받아보니 너무나 기쁘다고 하였다. 또한 멘토교사는 활자 하나하나가 아이들의 가슴 속에 담아두었던 본인의 상처, 친구의 상심, 학교생활을 바라보는 관점, 만 15세가 세상에 던지는 작은 돌멩이라 생각하시고, 학생들의 열정에 주목해주시길 부탁했다.
 
장성중학교 교장(임희숙)은 자발성과 창의력을 갖춘 미래사회 인재양성에 중점을 둔다고 한다. 이에 힘입어 2019학년도에는 “장성중 농구하는 친구들”등 2개의 팀이 프로젝트에 참여하였다고 한다. 특히 AI(인공지능)시대에 감성과 스토리를 만들어 갈 수 있는 작가로서의 습작은 그 의미가 크다고 생각되며, 머지않아 문불여장성(文不如長城)의 명성에 어울리는 작가의 탄생을 기대해볼만하다고 했다.
 
 

[장성중] 장성중 학생 친구의 법칙 책 출판회 열다 1
[장성중] 장성중 학생 친구의 법칙 책 출판회 열다 2
[장성중] 장성중 학생 친구의 법칙 책 출판회 열다 3
[장성중] 장성중 학생 친구의 법칙 책 출판회 열다 4
목록 답변 수정 삭제